All Mobility

에스오에스랩, IPO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 선정…23년 하반기 상장 목표

2022-06-14 1 min read

author:

에스오에스랩, IPO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 선정…23년 하반기 상장 목표

Reading Time: 1 minute

자율주행의 핵심 센서 라이다(LiDAR)를 개발/제조하는 스타트업 에스오에스랩이 상장 대표 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 공동 주관사로 유안타증권을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에스오에스랩은 이번 주관사 선정 이후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절차를 추진하고, 2023년 하반기 코스닥 기술특례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6년 창업한 에스오에스랩은 국내 유일의 고정형 라이다 개발 기업으로, 고해상도 3D 라이다 ‘ML’을 개발하고 선보여 CES 2021 혁신상을 수상, 2021 가트너 쿨벤더로 선정되는 등 국내외 기관으로부터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특히, 최근에는 현대차그룹과 모바일 로봇용 LiDAR를 공동개발 하는 등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에스오에스랩은 지난해 8월 한국기계연구원과 반도체 웨이퍼 이송장치(OHT)용 2D 라이다 센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하여 양산 및 납품 중이다. 또한, 지난 1월 CES2022에서 라이다를 활용한 체험형 게임을 선보여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를 통해 라이다 하드웨어의 개발/생산 역량 뿐만 아니라 솔루션 회사로서 역량까지 선보여 시장에 더욱 큰 기대감을 주고 있다.

정지성 에스오에스랩 대표는 “라이다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지금은 자율주행 시장에서 주목받지만 스마트 공장, 스마트 시티, 스마트 모빌리티 등 다양한 시장에 적용할 수 있다. 라이다 기술 개발은 완료했고 이제 사업화 측면에서 가격, 품질, 인증 등 제품화 과정을 진행중으로 새롭게 열리는 시장 공략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다. 코스닥 상장은 더 큰 시장 진출을 위한 그 다음 투자단계로 계획하고 있다”며 “주관사가 선정된 만큼 상장 절차를 진행해 내년 하반기에 기술특례상장 제도를 이용해 코스닥 상장을 완료하겠다”고 말했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