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입던 옷도 무기한 반품 가능…’시유어겐’, 韓 최초 리턴 서비스 런칭

2022-07-11 2 min read

author:

입던 옷도 무기한 반품 가능…’시유어겐’, 韓 최초 리턴 서비스 런칭

Reading Time: 2 minutes

국내 최초로 입던 옷도 무기한 반품할 수 있는 신개념 쇼핑 플랫폼 ‘시유어겐’이 런칭했다. ‘시유어겐’은 고객이 자사에서 구매하고 입지 않는 옷을 돌려보내면 리워드로 보상하는 ‘리턴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리턴 서비스는 옷을 구매하고 경과된 시간과 옷의 상태에 따라 고객에게 판매가의 최대 40%까지 리워드를 지급하는 시유어겐만의 고유한 서비스이다. 구매 확정일로부터 50일, 100일을 기점으로 15~40%로 적립율을 책정하며, 반환된 옷의 상태에 따라 적립율은 0~10% 차감될 수 있다. 이렇게 지급받은 리워드는 시유어겐에서 또 다른 옷을 구매할 때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하다. 

리턴 서비스는 시유어겐 사이트에서 기존에 구매했던 상품 내역을 확인하고 구매 경과일에 따른 예상 리워드를 확인하여 리턴 신청할 수 있다. 시유어겐이 보내주는 리턴백에 담아 문 앞에 내놓기만 하면 시유어겐이 무료로 수거한다. 

parcel at outside on wooden door

이렇게 리턴된 상품은 시유어겐의 전문가가 세탁 및 수선해 고객에게 재판매 된다. 리턴 상품 코너를 별도로 운영하여 고객들은 새 상품에 비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리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아직 상품 가치가 있지만 누군가에겐 입지 않는 옷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새로운 가치가 될 뿐만 아니라 패션 폐기물을 줄일 수 있다. 

리턴 서비스로 옷장에 쌓여 가는 안 입는 옷들은 비우면서도 리턴 리워드로 새 옷은 15~40%까지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 실용적이며, 패션 폐기물까지 줄일 수 있다. 

안병호 시유어겐 대표는 “패스트 패션으로 인해 매년 버려지는 패션 폐기물이 9,200만톤에 달한다. 그 중에는 팔리지 않은 새상품이나 몇 번 입지 않은 거의 새 옷 같은 옷이 60~70%가량 포함되어 있다는 사실에 착안했다. 시유어겐은 고객의 옷장에 잠들어 있는 버려지기에 아까운 옷들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다. 리턴한 고객에게는 리워드를 지급하고 리턴된 옷은 저렴하게 판매함으로써 리턴하는 고객과 리턴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 모두에게 혜택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유어겐은 리턴 서비스를 통해 안 입는 옷은 버리는 것이 아니라 리턴하고 리워드로 보상받고, 새로운 옷은 저렴하게 구매하는 것이라는 새로운 소비 패턴을 경험하게 함으로써, 실용적인 소비를 하면서도 환경을 생각하는 선순환 쇼핑 문화를 장착해 나갈 것’이라고 말하며 ‘중고 보상 서비스 제공 방법’에 대한 기술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