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logistics

파블로항공-세븐일레븐, 가평에 국내 최초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 오픈

2022-07-13 2 min read

author:

파블로항공-세븐일레븐, 가평에 국내 최초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 오픈

Reading Time: 2 minutes

파블로항공세븐일레븐과 함께 국내 최초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을 오픈하고, 드론 배송 상용화를 위한 서비스를 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세븐일레븐 가평수목원 2호점(경기도 가평 소재)에서 열리는 편의점 드론 배송 스테이션 오픈식에서는 파블로항공과 세븐일레븐은 물품 주문부터 드론 배송까지 시연한다. 고객이 드론 배송 주문 앱 ‘올리버리(ALLIVERY, All+Delivery)’에서 세븐일레븐 상품을 주문하고 드론이 약 1km 거리의 가평 아도니스 펜션의 고객에게 안전하게 배송한다.

오픈 행사에는 김영준 파블로항공 대표이사, 최경호 세븐일레븐 대표이사, 전영민 롯데벤처스 대표이사, 남궁철 SM C&C 대표이사 등 주요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다.

드론 배송 스테이션에는 관제센터와 드론의 수직 이착륙 비행장(헬리패드) 등이 집중되어 있어 배달 주문부터 드론 배송 비행까지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다. 파블로항공의 이번 드론 배송 서비스는 비가시권 비행으로, 육안으로 보이지 않는 구간을 스마트 모빌리티 통합관제시스템(PAMNet, PABLO AIR Mobility Network)이 탑재된 wGCS(웹기반 관제시스템)로 드론을 관제하며 안전하고 신속하게 운항한다.

default

앱 ‘올리버리’에서 편의점 물품을 주문하면 약 1km 거리의 펜션까지 드론 이륙에서 착륙까지 약 3분 정도 소요된다. 주문 수령 후 상품을 드론 스테이션의 이동장치(윈치)로 이착륙 비행장이 있는 루프탑까지 이동시킨다. 드론 배송함에 물건을 탑재하면, 관제시스템 운용자는 자동 관제로 펜션의 착륙 스테이션까지 배송하고 착륙시킨다. 고객은 고유 QR 인증을 통해 착륙 스테이션에서 주문한 물품을 안전하게 꺼내어 가져가고 이후 드론은 다시 드론 배송 스테이션으로 돌아온다.

드론 배송 서비스는 7월 13일부터 시작해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일몰 전까지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 시범운영 기간 동안 최소 주문 금액은 없고 배달비는 무료다.

드론 최대 탑재 가능 무게는 5kg이다. 5kg의 물품을 배달한다고 했을 때, 배송에 사용되는 드론(PA-H3)의 비행 가능 시간은 25분이다. 평균 비행 속도는 36km/h (10m/s)로, 편의점부터 펜션까지의 거리 약 1km를 감안하면 150초 정도 상공에서 비행한 후 착륙한다고 보면 된다. 드론의 크기는 990x990x510mm로 배송함의 탑재 가능 무게와 부피 등을 반영하여 향후 지속적으로 드론 기체 연구를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파블로항공 관계자는 “비행 승인 허가를 비롯한 드론 배송 제반 사항을 지난 2년간 착실히 준비해왔다”라면서 “3중 통신망(RF, LTE, 위성) 상호 보완 기술 및 낙하산 등을 적용하여 드론 비행에 최적의 안전성을 구현했다”라고 말했다.

김영준 파블로항공 대표는 “소비자의 앱 주문부터 상품 준비 및 배송 완료까지 완전한 A to Z 서비스를 한 곳은 세븐일레븐과 파블로항공이 국내 최초다”라며, “안전하고 실효성 있는 배달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파블로항공은 모빌리티 배송 플랫폼(ALLIVERY)을 활용해 드론 산업에 필요한 데이터를 쌓아 정부에 제안할 것이며, 이번 사업은 미래 드론 산업의 청사진을 그리는 데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드론(drone) 관련 소식보기]

[물류(Logis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