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sts Government

총상금 15억 건 ‘도전! K스타트업 2023’, 9개월의 대장정 스타트

2023-01-26 < 1 min read

author:

총상금 15억 건 ‘도전! K스타트업 2023’, 9개월의 대장정 스타트

Reading Time: < 1 minute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1개 부처가 협업해 개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범부처 창업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3‘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연구자리그(과기정통부) 와 학생리그(교육부) 내 유학생 트랙을 신설해 총 11개 예선리그로 확대됐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초기 스타트업 발굴을 위해 참가자격도 기존 업력 7년이내서 3년 이내로 축소했다. 

이 행사에는 중기부와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국방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환경부, 여성가족부(이하 여가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방위사업청(이하 방사청), 산림청, 특허청 등 11개 부처가 협업해 개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범부처 창업경진대회다.

지난 2016년 중기부, 교육부, 과기정통부, 국방부 등 4개 부처 협업으로 시작해 확대됐다. 매년 평균 5천여팀 이상이 참가하는 등 유망 (예비)창업자들이 혁신적인 창업아이템을 선보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창업경진대회로 자리매김했다.

‘2023년 도전! K-스타트업’은 26일 통합공고를 시작으로 8월까지 부처별 예선리그를 진행하며, 이후 예선리그를 통과한 (예비)창업자들이 경쟁하는 통합본선(200개팀)을 거쳐 왕중왕전에 진출할 30개팀을 가린다. 10월에는 최종 무대인 왕중왕전을 통해 올해 최고 창업기업 10개사와 예비창업자 10개팀을 선정해 총 상금 15억원(팀당 최대 3억원)과 대통령상·국무총리상 등을 시상한다.

올해는 지난해 대회에 비해 참가자격을 강화하고 예선리그를 확대, 운영한다. 즉, 올해 대회 참가자격은 참가자간 형평성과 성장 가능성이 높은 유망 창업기업 발굴이라는 대회 취지를 적극 반영해 업력 7년 이내 창업기업에서 업력 3년 이내의 초기 창업기업(예비창업자 포함)으로 업력 기준을 강화했고, 대신 투자유치 실적은 기존 누적 50억원 이내에서 누적 30억원 이내로 낮췄다.

 또 종전 10개 리그였던 예선리그는 11개로 확대했다. 공공연구성과 기반 기술창업 활성화를 위해 과기정통부 주관의 연구자리그를 신설해다. 이와함께 교육부 주관 학생리그 내에 유학생 트랙을 신설, 운영한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전하는 외우테일 편집장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