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인벤션랩, AI 무인매대 ‘퓨처게이트’-4족 보행 로봇센서 ‘디스펙터’에 투자


더인벤션랩은 딥테크벤처투자조합을 통해 퓨처게이트와 디스펙터에 각각 4억원, 8억원의 프리시리즈A 투자를 집행, 신주인수를 마무리했다고 16일 밝혔다. 

더인벤션랩은 최근 로보틱스 분야와 Deep AI 등 딥테크 영역의 초기 창업기업 투자를 집중하고 있으며, 광운대기술지주회사와도 공동업무집행조합원으로 참여해 광운대-더인벤션랩 딥테크벤처투자조합1호 결성을 앞두고 있다.

퓨처게이트는 무인 유통매장을 위한 최적의 AI무인 매대 솔루션 및 AI 무인 유통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으로 설립자 장종호 대표는 이마트, GS홈쇼핑, 홈플러스 등 대기업 리테일 비즈니스 전략기획을 담당한 전문가다.

기존 무인 매대 솔루션은 단순히 병, 캔, 박스 상품을 인식하는데 그치고 있지만, 퓨처게이트는 제품 위에 파우치, 비닐 등 인식하기 어려운 상품에 대한 인식률을 높이고, 영하 20도에서도 작동하는 냉동고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위해 퓨처게이트는 기존 인공지능의 컴퓨터 비전의 상품인식 알고리즘의 단점들을 극복하고 독자적인 신경망 FG-DOU(Deep Object Understanding)을 개발했다. 

해당 알고리즘을 통해 카메라 센서를 통해 들어오는 상품매대의 복잡한 이미지 데이터로부터 정확한 개별 상품을 추출 및 인식이 가능하며, 매대별 무게센서에서 들어오는 무게변화 데이터의 융합을 통해 최종 고객이 집어 든 상품의 정확한 인식 등이 가능하다.

퓨처게이트는 SK텔레콤 및 SK쉴더스, 효성 TNS, 아파트아이(국내 아파트 관리 및 주민정보 플랫폼), 마켓컬리와 AI무인 매장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사업제휴를 맺어 초기고객을 확보했다. 마켓컬리와는 컬리용 AI무인 매대를 제작 완료했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에 탑재가능한 센서 및 AI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로보틱스 기업이다. 더인벤션랩은 디스펙터에 약 4.8억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집행에 이어, 스케일업파트너스와 함께 클럽딜로 후속투자를 진행했다. 

설립자인 김종환 디스펙터 대표는 ‘로봇축구’ 창시자로 잘 알려진 인물로 현재 카이스트 석좌교수로 재직 중이다. 회사는 4족 보행이 가능한 AI 알고리즘을 개발 중이다.

디스펙터는 4족 보행 로봇을 이용한 맞춤형 AI 경비 경비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는 기술적 가능성을 인정받아 딥테크 팁스에도 선정된 바 있으며 행후 경비·보안 로봇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될 전망이다.

김진영 더인벤션랩 대표는 “앞으로 벤처투자조합 결성을 통해 딥테크 분야의 초기 스타트업들이 기술 사업화, 후속투자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산학연계 지원, 정부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다방면에서 실질적인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우디 아람코 산하 와에드벤처스와는 협약을 통해 정기적으로 딥테크 분야 한국 스타트업 대상의 IR Day를 분기에 1회씩 개최하기로 합의했고, 적극적인 기술이전을 전제로 한 직접투자 등 다양한 논의를 전개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