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글로벌, 미-중동-동남아 진출 스타트업 발굴 및 시드 투자 대상 기업 모집(~7월5일)


글로벌 벤처캐피털 500글로벌이 2024년 하반기 초기 스타트업 대상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Seed X4’ 참여기업을 7월 5일까지 모집한다. 500글로벌은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실리콘밸리를 비롯해 중동, 남미, 동남아 등 해외 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유망 스타트업들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500글로벌은 약 3조원 가량의 AUM을 보유한 글로벌 벤처캐피털로, 북미 뿐 아니라 중동, 남미, 동남아, 동유럽 등 전세계 거점 지역에 기반을 두고 지역펀드를 10년 넘게 운영하면서 30여개국 이상에 위치한 2,900개 이상의 스타트업에 투자를 집행하여 50개 이상의 유니콘을 발굴한 바 있다.

500글로벌의 이번 프로그램에서는 지난해 진행된 ‘Seed X2’에 이어 한국의 우수한 스타트업들을 대상으로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선발된 기업은 사업 진척도에 맞는 프리시드 또는 시드 투자를 받게 되고, 현재 론칭한 서비스가 글로벌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500글로벌 펀드 내 타 지역 파트너들과 지역 진출에 대해 논의할 기회가 주어질 수 있다.

또 이번 사업은 단순한 투자를 넘어, 스타트업의 성장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선발된 스타트업들은 본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파트너사들과의 미팅, 워크숍,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다. 이러한 활동을 통해 스타트업들은 글로벌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뿐 아니라 현지에서의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게 된다. 

500글로벌의 신동엽 심사역은 “올해로 두번째를 맞는 Seed X의 미국 진출 프로그램은 스타트업의 라이프 사이클에 맞춰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라며 “혁신은 세계 어디에서든 일어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