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프티, 올 1분기 매출 20.1억원 전년비 2배↑…영업익 15.1억원


통합 인력관리 솔루션 시프티가  2024년 1분기 매출 20.1억원, 영업이익 15.1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시프티의 이번 1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매출 10.5억원에 비해 91% 성장한 수치다. 영업이익 실적도 전년 동기 7.3억원에서 15.1억원으로 증가해 106%가 성장했다. 특히 불과 2년만에 분기 매출이 2021년 당해 연매출을 초과 달성했다 .

시프티는 근무일정, 휴가, 출퇴근기록, 근태정산, 전자계약, 전자결재, 메시지 등 기업 인력관리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가진 동명의 솔루션을 제공하는 HR 테크기업이다. 유통, 제조, 건설, 금융, 공공 등 업종에 제약이 없고, 기업 규모에 관계없이 SaaS 형태로 간단히 도입할 수 있다. 현재 SK, 현대, 롯데, 카카오, 한화 등이 시프티로 맞춤형 인력 관리를 하고 있다. 시프티는 2023년 12월을 기점으로 이용 사업장 수 30만개를 돌파했으며, 같은 해 9월 진출한 대만 시장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신승원 시프티 대표는 “중견 및 대기업들의 도입 문의가 증가하고 있고 유료로 사용중인 고객사의 제품 재구매율도 97.2%를 유지하고 있어, 올해의 성장 가능성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며 “국내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하는 한편, 하반기에는 본격적으로 해외 시장을 확대해 통합인력관리 솔루션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고 싶다”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