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솔바이오, 佛 SCAP과 합작법인 설립…글로벌 엑소좀 화장품 시장 진출

2024-06-18 2 min read

author:

솔바이오, 佛 SCAP과 합작법인 설립…글로벌 엑소좀 화장품 시장 진출

Reading Time: 2 minutes

엑소좀 전문기업 솔바이오는 프랑스의 향(香) 전문기업 SCAP과 한불 합작법인 ‘스캅 코리아(SCAP KOREA)’를 설립한다고 18일 밝혔다. 

SCAP의 헤스론 제이콥(Hezron Jacob) 대표는 전세계 향료의 메카이자 향수의 고향인 프랑스 그라스(Grasse)에서 성공신화를 일궈낸 세계적인 조향전문가다. 100년 전통 소규모 향료회사 ‘아르제빌'(Argeville)을 전세계 글로벌 고객을 보유한 프랑스의 대표적인 정통 향료 제조사로 키워냈다.

‘스캅'(SCAP)은 제이콥이 30여년의 노하우로 설립한 글로벌 프랑스 향료 전문기업으로, H사, C사, D사, Y사 등 세계적인 명품 화장품 브랜드에 향 원료를 공급하고 있다.

솔바이오는 자체 개발한 독보적인 엑소좀 면역분리기술인 ‘뉴트라릴리스’를 지난해 식약처에 공개한 이후, 글로벌 뷰티기업들과 제약사들로부터 현지 합작법인 공동설립 등을 꾸준히 제안받아 왔으며, 이번 프랑스 SCAP과 협력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계약으로 솔바이오는 올해 하반기 중 30여년 경력의 최고의 의료, 향료, 뷰티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스캅 코리아(SCAP KOREA)’를 설립, 솔바이오의 특허받은 최첨단 ‘순수 엑소좀 분리기술’에 프랑스의 정통 원료기술 및 글로벌 인프라, 한국의 첨단 뷰티기술을 더한 엑소좀 베이스의 프리미엄 뷰티케어 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솔바이오는 엑소좀 의료사업이 임상시험과 인허가 절차로 많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이번 협약을 통해 고순도의 엑소좀을 활용한 화장품 사업에 새롭게 진출하면서 매출구조 개선 및 이익창출 모델 개발 등 두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전략이다. 솔바이오는 현재 엑소좀 면역분리기술 ‘뉴트라릴리스’의 고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연구개발 중이며, 글로벌 바이오기업에 기술이전을 진행함과 동시에 ‘다중암 조기 진단키트’ 임상연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엑소좀(exosome)은 세포 내에서 생성되는 세포 간 신호 전달자로, 뷰티부터 치료약물까지 활용 범위가 넓은 고기능성화장품 소재다. 미백, 주름개선, 보습, 피부탄력, 피부장벽개선 등의 최고급 기능성 화장품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솔바이오는 엑소좀을 균일하고 순수하게 분리할 수 있는 나노바이오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반경식 솔바이오 대표는 “세계적인 명품 화장품 기업에 향을 공급해 온 프랑스 SCAP과 손잡고 프리미엄 화장품 전문기업 ‘스캅 코리아’을 설립하게 돼 기쁘다”면서 “스캅이 보유한 최고급 향료기술과 글로벌 뷰티업계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최고급 엑소좀 화장품을 세계시장에 연내 론칭해 K뷰티의 기적을 일으킬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인수합병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전하는 외우테일 편집장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