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시성 워터마크 ‘스냅태그’, 6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누적 투자액 100억원 돌파


비가시성 워터마크 기술 기반 IT 기업 스냅태그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키움인베스트먼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이 참여한 이번 투자로 누적 투자 금액 100억원을 돌파했다.

스냅태그의 비가시성 워터마크 기술은 눈에 보이지 않는 워터마크를 활용해 다양한 콘텐츠에 데이터를 적용하고 이를 검출 할 수 있는 기술이다. 스냅태그는 이와 관련된 특허를 국내외에 보유하고 있으며 이러한 원천 기술로 정보보호, 생성형 AI 이미지 인증, IP 인증 등 다양한 분야에 솔루션을 출시하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보보호’ 솔루션은 화면 및 출력물에 사용자 정보가 담긴 비가시성 워터마크를 적용하여, 이에 대한 촬영 유출 시 그 유출자 정보를 파악할 수 있는 서비스다. 모바일 화면, PC 화면, 웹 화면, 파일, 출력물에 모두 적용될 수 있는 랩가드 시리즈로 서비스 중이다. 랩가드 시리즈는 촬영 후 유출에 대한 보안 환경의 문제를 해결할 뿐만 아니라,  간편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SDK(Software Development Kit)의 모듈 형태로 제공되기 때문에 산업분야와 지역 제약 없이 쉽게 도입할 수 있어 높은 확장성을 갖추고 있다.

‘생성형 AI 이미지 인증’ 솔루션은 AI로 생성한 이미지에 비가시성 워터마크를 자동 적용해 AI 이미지 식별과 함께 세부 정보까지 확인할 수 있다. 

타사 AI 워터마크의 확률적 분석과 달리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며, ‘법제처 간담회’, ‘인공지능 최고위 전략대화’ 등 정부와의 대화를 통해 규제화에 기여하고 있다. AI 시장에서 워터마크가 필수 조건이 된다면, 스냅태그의 비가시성 워터마크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적으로 사용될 전망이다.

‘IP 인증’ 솔루션은 정품인증이 필요한 제품 패키지에 비가시성 워터마크를 적용하여, 스마트폰으로 스캔시 제품과 관련된 상세 정보와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는 식품, 유통, 스포츠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될 수 있으며, 단순 상품 정보 확인을 넘어 온라인에서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스냅태그는 오프라인과 온라인을 연결할 수 있는 스포츠 포토카드 플랫폼 출시했다. 스냅태그는 비가시성 워터마크의 원천 기술을 통해 다양한 사업에 적용하여 기술 활용처를 확대하고 있으며, 바코드, QR 코드를 넘어 4세대의 코드이자 비가시성 워터마크의 기술 표준을 만든다는 목표다. 

스냅태그는 이번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통해 비가시성 워터마크 기술의 고도화 및 글로벌 사업 확장을 진행하고 연구 개발 역량 강화를 위해 우수한 인력을 적극적으로 채용할 계획이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