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Mobility Robotics

아마존 새 드론 선보여.. 프라임 에어 통해 30분 내 배송 목표

2019-06-07 1 min read

아마존 새 드론 선보여.. 프라임 에어 통해 30분 내 배송 목표

Reading Time: 1 minute

아마존(Amazon)이 라스베가스에서 처음으로 개최한 인공지능(AI) 컨퍼런스인 re:MARS에서 새로운 배달 드론을 선보였다. 이 행사는 머신러닝, 자동화(Automation), 로보틱스, 우주 등을 주제로 비즈니스에 인공지능을 접목하기 위한 컨퍼런스이다.

아마존은 프라임 이용자에게 무료 익일 배송을 선언했는데, 보다 빠른 배송을 실현하기 위한 방편으로 새로운 배달 드론을 선보인 것이다. 아래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생겼는데, 전기로 충전해서 자율주행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15마일(약 24KM) 거리 내에 있는 고객에게 5파운드(약 2.3Kg) 무게를 30분 이내에 배송할 수 있다고 한다.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는 뜻이다.

아마존 드론도 자율주행 기술을 갖추고 있는데,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은 바로 안전이다. 아마존은 컴퓨터 비전 기술과 머신러닝 등을 통해 비행 중에도 굴뚝 또는 움직이는 물체를 식별할 수 있고, 배송 목적지에 착륙할 때도 빨래줄을 식별해서 피할 수 있도록 있다고 한다.

아마존은 배달 부문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노력으로 일환으로 ‘배송제로(Shipment Zero)’운동을 전개하고 있는데, 이번에 선보인 자율주행 전기드론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드론을 이용한 배송 전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구글X 프로젝트에서 독립한 윙(Wing)은 호주 캔버라에서 피자 등 배달 서비스를 이미 상용화시켰고, 미국에서도 시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드론을 통해 의약품을 배달하는 짚라인(Zipline)은 지난 달에 1억9천만달러를 투자받은 바 있다.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2 Comments
  1. […] 정말 엄청나고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지난 글에서 잠시 소개했던 드론도 그렇고.. 오늘 소개하고자 하는 배달 로봇인 스카우트(Scout)도 […]

  2. […] 집중적인 투자를 하는 분야이기도 하다. 지난 6월에 아마존은 새로운 배달 드론을 선보이기도 했는데 아직 미국 내에서 상용 서비스 허가는 받지 못한 것으로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