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행사-업데이트] P2P 금융 법제화 정책 토론회(9/23)..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 방향 토론1 min read

2019-09-10 2 min read

author:

[행사-업데이트] P2P 금융 법제화 정책 토론회(9/23)..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 방향 토론1 min read

Reading Time: 2 minutes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는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함께 오는 23일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의 방향성은?’을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역사적인 새로운 금융법 제정을 앞두고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P2P금융산업이 금융 소비자와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등을 위해 창출할 수 있는 사회적 가치와 금융 산업에 미칠 산업적 가치를 짚어 보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특히 입법 주체인 국회와 정부, 학계와 법조계, 산업계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P2P금융 제정법 취지에 맞는 소비자 보호와 산업 육성에 맞는 올바른  방향성과 향후 과제에 대해 토론을 벌일 예정이다.

행사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민병두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무위원장), 김종석 의원(자유한국당, 정무위 간사),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 정무위 간사)의 축사로 시작된다. 주제발표는 구자현 한국개발연구원(KDI) 지식경제연구부 연구위원과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 운영위원장인 김성준 렌딧 대표가 담당한다. [업데이트 : 은성수 금융위원장 축사가 추가되었음]

이어서 벌어지는 토론의 좌장은 임팩트투자사 옐로우독의 제현주 대표가 맡는다. 토론자로는 송현도 금융위원회 금융혁신단 과장, 법무법인 세종 황현일 변호사, 구자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이 나선다. P2P금융업계에서는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피플펀드 김대윤 대표, 펀다 박성준 대표, 그리고 렌딧 김성준 대표가 참석한다.

이번 토론회를 주최하는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은 “P2P금융법은 업계는 물론 정부와 국회 등 모두가 필요성을 강하게 느끼고 있는 만큼 앞으로 남은 법제화 과정이 조속히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2017년 7월 P2P금융법안을 최초로 발의했던 만큼 법제정 이후의 방향성에 대해 여러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토론회를 주관하는 마켓플레이스금융협의회는 지난해 10월 8퍼센트, 렌딧, 팝펀딩 등이 조직한 인기협 산하조직이다. 이후 펀다와 모우다 등 2개사에 대한 가입을 승인해 현재 신용대출을 위주로 하는 5개사가 회원사로 활동 중이며, 6월 현재 국내 마켓플레이스 금융 중 신용대출 분야 81.7%를 점유하고 있다.

[추천] 피칭 워크샵을 통한 스타트업 레벨업

[이벤트(Events)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