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unding

협업툴 ‘픽셀릭’, 세마트랜스링크에서 40만달러 투자유치

2019-11-04 2 min read

협업툴 ‘픽셀릭’, 세마트랜스링크에서 40만달러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미국 실리콘밸리 소재 협업 소프트웨어 스타트업인 ‘픽셀릭(pixelic)’이 프리시드 라운드 투자로 세마트랜스링크인베스트먼트로부터 40만 달러(약 5억원)를 투자받았다.

픽셀릭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제품팀이 더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돕는 협업 소프트웨어이다. 픽셀릭을 통해 제품팀은 함께 협업하는 제품 관리자, 개발자, 디자이너와 손쉽게 싱크하고, 제품의 최신 상태를 관리할 수 있다. 

특히 소프트웨어 제품을 관리하고 협업을 조율하는 일을 하는 제품 관리자(Product Manager)들은 사용자들이 가진 문제를 정의하고, 우선순위를 설정하며, 엔지니어들과 디자이너들과 협업함과 동시에 사업적 가치를 만들어내야 하는 어려움을 겪고있다.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대부분의 지역에서 일하는 제품 관리자들은 제품팀의 각 역할을 조율하고 효율적으로 제품을 만들어 내는 과정을 범용적인 도구인 프로젝트 관리 도구나 스프레드시트, 문서 작성 도구 등을 통해서 하곤 한다. 픽셀릭은 엔지니어들이 사용하는 이슈 트랙킹 툴인 지라(Jira)와 디자이너들이 사용하는 툴인 스케치 (Sketch), 피그마 (Figma) 등과 연동하여 각자 사용하는 툴을 계속 사용하면서도 동시에 제품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해준다.

픽셀릭 정상용 대표는 “오늘날 제품 관리자들은 권한에 비해 책임이 많다. 늘 스스로를 조직에서 입증해야 하는 위치에 있다. 제품 관리자들은 개발 팀과 디자인 팀, 그리고 사업 팀 사이에서 해야 할 일을 조율하고, 우선순위를 설정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는 효과적인 도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픽셀릭은 이전에 해외송금 스타트업 센트비를 공동창업했던 정상용 대표, 센트비의 초기 멤버이자 제품 디자이너였던 양보람 CXO (Chief eXperience Officer), 그리고 미국 IBM 본사를 거쳐 월마트 본사 전략팀에 근무한 채수빈 CGO (Chief Growth Officer)가 공동 창업했다.

픽셀릭이 목표로 하고 있는 기업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은 연간 약 9.2%씩 성장하고 있으며 2024년까지 56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픽셀릭에 투자한 세마 트랜스링크의 김범수 대표 파트너는 “픽셀릭 팀은 시장에서 빠르게 움직여 여러 아이디어를 시도하고 검증해나가는 것에 매우 익숙한 팀이다. 앞으로 기업 협업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빠르게 제품을 만들어 시도하고, 사업적 가치를 입증하고 검증해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