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unding

기업형 폐기물 관리 ‘리코’, 35억원 투자유치.. “물류 인프라 확장”

2021-04-07 2 min read

기업형 폐기물 관리 ‘리코’, 35억원 투자유치.. “물류 인프라 확장”

Reading Time: 2 minutes

기업형 통합 폐기물 관리 플랫폼 ‘업박스(UpBox)’를 서비스하는 리코시리즈A 펀딩으로 DSC인베스트먼트, 한화투자증권,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스파크랩에서 35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리코는 작년에 스파크랩에서 투자를 받고 팁스에 선정된 바 있다.

충남 예산 소재의 리코는 자체 폐기물 관리 SaaS인 업박스를 통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폐기물의 효율적인 수거, 처리 및 지속가능한 자원순환 서비스를 제공한다. 업박스를 이용하는 기업 및 사업주들은 자신들이 배출한 폐기물의 양과 탄소 배출량 등의 환경 기여 지표들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리코는 ESG 경영을 위한 기업들의 체계적인 폐기물 관리와 친환경적인 처리에 대한 중요성이 매우 높아지는 가운데, 지난 2019년 1월 베타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후 2년 만에 GS리테일, 신세계푸드, 리솜리조트, CJ푸드빌, 아워홈, 한화호텔&리조트 등 600여 개 이상의 B2B 고객사를 확보했다.

실제 업박스는 서비스 시작 이후 지금까지 총 1.4만 톤의 폐기물을 재활용해 2.2만 kg의 온실가스를 저감하였으며, GS리테일 등 대기업과 꾸준한 자원순환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기업들의 탄소 발자국 저감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지난달 메쉬코리아 사업총괄과 카플랫 대표를 역임한 전광일 부대표를 영입, 업박스 서비스의 핵심이 되는 물류 인프라 확장에 더욱 가속도를 붙여나갈 계획이다.

김근호 리코 대표는 “이번 시리즈A 투자유치를 통해 한층 더 차별화된 서비스를 준비, 기업들의 폐기물을 활용해 지속가능한 ESG 경영에 기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번 투자를 리드한 원수섭 DSC인베스트먼트 이사는 “리코가 추구하는 폐기물 플랫폼 전략은 파편화되어있고 영세한 기존 시장을 혁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그린테크(Gree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