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스켈터랩스-클레온, AI 디지털 휴먼 사업협력

2021-12-01 2 min read

스켈터랩스-클레온, AI 디지털 휴먼 사업협력

Reading Time: 2 minutes

인공지능(AI) 기술 기업 스켈터랩스는 딥휴먼 AI 컬처 테크 기업 클레온과 MOU를 체결하고 디지털 휴먼 사업을 위한 AI 기술 제공 및 사업 모델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고 밝혔다. 

스켈터랩스 서원일 COO(왼쪽)과 클레온 진승혁 대표(오늘쪽) 양측면에 디지털휴먼 이미지 합성

스켈터랩스는 자사가 보유한 음성인식, 자연어 이해 등 대화형 AI 기술과 사람의 행동을 예측하는 개인화 AI 기술을 활용하여 클레온의 딥러닝 기반 디지털 휴먼 사업을 지원하며, 클레온은 스켈터랩스의 AI 기술을 이용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개발하는 등 사업 효율성을 제고한다.

클레온은 딥러닝을 활용해 사진 1장과 음성 30초만으로 가상 인간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딥휴먼’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디지털 휴먼 사업화에 매진하고 있다.

이번 상호 협력은 기존 챗봇이나 보이스봇, 영상합성 등 기술 기반 솔루션을 넘어서서 실시간으로 실제 사람처럼 안내 혹은 상담을 할 수 있는 디지털 휴먼으로 AI의 영역이 확장되는 트렌드에 발맞추어 이루어졌다. 또한 현재 계획 중인 무인 키오스크 고객 응대 서비스뿐 아니라, 장기적 관점에서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AR/VR, 게임 등과 결합해 개개인의 개성을 살린 디지털 휴먼이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에서의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할 예정이다. 

스켈터랩스 서원일 COO는 “클레온과의 이번 협력은 스켈터랩스의 AI 원천 기술이 기업의 비즈니스와 매출 향상뿐 아니라 더 넓은 범위의 소비자의 삶을 편리하게, 혹은 즐겁게 만들어줄 수 있는 데 기여하는 시발점이라고 생각한다”며, “AI가 적용될 수 있는 산업군은 물론, 국경을 막론하고 경쟁력있는 기술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력 기회를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클레온 진승혁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스켈터랩스가 보유하고 있는 기술 및 인프라를 이용한 최고의 IT 기술력 확보 및 대외 경쟁력을 향상시킬 것”이라며, “양사는 목표하고자 하는 기술 검증, 시장성 검증 및 서비스 품질 향상을 함께 협력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대화형 인공지능(Conversational AI)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