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공유주방 ‘키친42’, 40호점 돌파.. “가맹사업 확장 전략 주효”

2021-12-29 1 min read

공유주방 ‘키친42’, 40호점 돌파.. “가맹사업 확장 전략 주효”

Reading Time: 1 minute

국내 공유주방 서비스인 키친42가 전국 40호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COVID-19) 사태로 비대면 외식 창업이 늘어난 데다 사업모델을 직영 방식에서 가맹사업으로 확장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키친42는 2019년 1호점을 연 이후 현재 전국 40개 지점(계약 기준)을 운영 중이다. 송파점, 선정릉점, 옥수점, 왕십리점, 송도점 등 수도권에만 31개 지점을 확보했다. 입점사는 아웃백, CJ빕스 등 유명 외식 브랜드를 비롯한 400여 개에 이른다.

공유주방의 성장세가 이어진 데는 배달시장의 성장이 주효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배달 음식 서비스 거래액은 17조3828억 원으로 전년(9조7328억 원)보다 78.6% 늘었다. 이는 3년 새 536%나 증가한 수치이다. 여기에 코로나19 코로나19(COVID-19)로 외식창업 수요가 배달 음식 시장으로 몰리자 강남구에만 십여 개의 공유주방 브랜드가 새로 생겨났다. 침체 국면인 전체 부동산 시장이 분위기와 달리 국내 공유주방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확인되자 키친42의 외형도 크게 성장했다.

사업모델 다각화도 성장세에 한몫 했다. 키친42는 업계 최초로 직영점뿐만 아니라 가맹점으로도 공유주방을 개설할 수 있도록 하였다. 키친42가 직접 상가를 매입하는 대신 건물주가 키친42와 가맹계약을 맺고 공유주방을 경영하는 구조다. 부동산 매입 비용부담을 줄이면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2022년에는 100개 지점으로 확장한다는 목표다. 회사 측은 1~2년 내 전국 100여 개 지점으로 사업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를 통한 수익사업 다각화에 나설 예정이다. 키친42가 운영기관으로 있는 정부 주도 공유주방, ‘연수구청년외식사업지원센터’도 전국으로 확장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힘쓴다는 계획이다.

키친42 관계자는 “사업 초기부터 외부 투자 없이 철저한 전략으로 비용을 최소화하며 성장해온 것이 키친42만의 특별한 강점”이라며 “2022년에는 지점 확장과 입점사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개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유주방(Cloud Kitchen)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