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Resources

구인구직앱 이용자 400만명.. 알바몬이 1위

2022-12-29 2 min read

구인구직앱 이용자 400만명.. 알바몬이 1위

Reading Time: 2 minutes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가 자사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를 통해 <구인/구직 앱 업종 분석 리포트> 발표했다. 

구인/구직 업종 전체 월 사용자 수(MAU)는 2021년 1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약 2년간 평균적으로 400만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11월, 구인/구직 업종 사용자는 406만 8703명이며 이 중 여성이 58%로 남성(42%) 보다 많았으며, 연령별로는 20대가 40.4%로 가장 비중이 높았다.

2022년 11월 기준, 구인/구직 업종 중 가장 MAU가 높은 앱은 ‘알바몬’으로 월 사용자 수가 220만 4367명으로 확인됐다. 뒤이어 ‘알바천국’(189만 8620명), ‘사람인’(117만 5182명)이 MAU가 높았다. 고용노동부 연계 앱 ‘워크넷’은 5060세대 사용자 수 1위 구인/구직 앱으로 확인됐다.

최근 채용 시장에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등장하고 투자도 많이 받았는데, 잡플래닛이 6위, 올해 상장한 원티드가 10위를 차지했다.

[채용(HR)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사람인’과 ‘잡코리아’의 사용현황 분석 결과, ‘사람인’의 1인당 월평균 사용시간 및 사용일 수는 각각 33.6분 / 7.4일로, ‘잡플래닛’ (31.3분 / 6.4일) 보다 오래 자주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부터 11월까지 월별 신규 설치 건 수는 ‘잡코리아’가 ‘사람인’ 보다 높았다.

구인/구직 업종 앱의 유지율 부분에서는, ‘링크드인’의 유지율이 76.8%로 가장 높았다. ‘사람인’ 앱 유지율은 67.3%였으며, ‘잡코리아’는 62.3%였습니다. 1인당 월평균 사용일 수도 ‘링크드인’이 11.53일로 가장 많았다.

기업 정보 플랫폼 ‘잡플래닛’ 앱 전체 사용자 중 20대가 67.2%였으며, 30대는 20.6%, 40대는 6.2%였다. ‘잡플래닛’과 ‘사람인’ 앱의 교차 사용률은 51.6%로 확인됐으며, ‘블라인드’와 교차 사용률은 31.7%이었습니다.

한편, 구인/구직 업종 앱 사용자 4명 중 3명은 잡코리아의 플랫폼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에서 운영 중인 ‘알바몬’과 ‘잡코리아’ 두 앱의 중복을 제외한 합산 사용자는 298만 9366명이었으며, 구인/구직 업종 내 점유율은 73.5%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통계 분석 기간은 2021년 1월 1일부터 2022년 12월 13일까지로, 일평균 4000만 모바일 기기의 20억건 데이터(안드로이드, iOS 통합 데이터 기준)를 AI 알고리즘에 기반하고 있다.

[유용한 자료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