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Venture Capital

빅베이슨 윤필구 대표, “해외 후속 투자 연결에 강점”

2019-10-08 2 min read

빅베이슨 윤필구 대표, “해외 후속 투자 연결에 강점”

Reading Time: 2 minutes
스타트업얼라이언스는 어제 ‘테헤란로 펀딩클럽’의 22번째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에는 빅베이슨캐피탈의 윤필구 대표가 연사로 나서 빅베이슨캐피탈의 투자 현황과 투자 철학, 투자 포트폴리오 회사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2013년 설립된 빅베이슨캐피탈은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탈로 한국과 미국을 넘나들며 이커머스, 소프트웨어, 에듀테크 등 다양한 분야의 32개 초기 스타트업에 투자했다.

투자금액은 평균 6억 원 내외로 주요 포트폴리오 사로는 ODK 미디어(온디맨드코리아 운영사), 굿타임, 브랜디, 쿠캣, 스윙비, 튜터링, 고피자 등이 있다. 투자사의 91%가 설립 3년 미만의 회사일 정도로 초기투자에 집중하고 있다. 투자사중 3분의 2는 한국스타트업이고 또 3분의 1은 미국에 기반을 둔 스타트업이다. 미국스타트업은 ODK미디어나 굿타임처럼 한인들이 창업한 회사에 주로 투자한다.

특히 대부분의 투자를 스타트업의 첫 기관투자자로서 앞장서서 하는 투자를 선호한다. 지금까지 전체 투자의 66%를 이런 리드 투자로 집행했다.

이날 윤필구 대표는 “빅베이슨은 투자 후 스타트업이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도록 필요한 도움을 적시에 제공한다는 철학을 갖고 있다”며 “특히 미국, 중국, 대만, 일본 등 해외의 많은 네트워크를 가진 만큼 스타트업이 실질적으로 필요한 후속투자 등 연결을 제공하는 것이 우리의 큰 강점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빅베이슨이 초기 투자한 인사관리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스윙비는 실리콘밸리 투자사인 월든인터내셔널, 삼성벤처투자, 영국계 아비바벤처스 등이 투자했다.

  • 중기부, 3차 해외 VC 글로벌펀드에 750억원 출자.. 2000억원 펀드 결성 목표
  • 디지털 수입물류 포워딩 ‘쉽다’, 본엔젤스-빅베이슨에서 11억원 투자유치
  • 근태관리 ‘시프티’, 슬랙-구글캘린더 연동.. 휴게시간 공유 기능도 추가
  • 이사 중개 플랫폼 ‘짐싸’, 28억원 투자유치.. “원룸 넘어 가정이사로 확장”
  • 스마트 물 센서 ‘더웨이브톡’, 26억원 투자유치..
  • 패션 쇼핑앱 ‘브랜디’, 210억원 투자유치.. “동대문 기반 물류체인 강화”
  • 글로벌 운세 콘텐츠 ‘포스텔러’, 카카오게임즈 등에서 30억원 투자유치
  • 수업 소통 플랫폼 ‘클라썸’, 빅베이슨 등에서 11억원 투자유치.. “해외 교육 시장 진출”
  • 여성 쇼핑앱 ‘브랜디’, 일 거래액 10억 돌파
  • 푸드테크 ‘쿠캣’, 105억원 투자유치.. 쿠캣마켓 일 매출 1억 돌파
  •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