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신보, 7․8월 1.6조원 이상 유동화증권 발행.. 비우량 회사채 지원 규모 확대

2020-06-17 2 min read

신보, 7․8월 1.6조원 이상 유동화증권 발행.. 비우량 회사채 지원 규모 확대

Reading Time: 2 minutes

신용보증기금코로나19 피해로 인해 하반기부터 기업들의 매출감소와 수익성 악화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예년과 달리 7, 8월에도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유동성 공급에 적극 나서겠다고 17일 밝혔다.

신보의 유동화회사보증은 개별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 등을 기초자산으로 유동화증권을 발행해 기업이 직접금융시장에서 장기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이다.

신보는 코로나19 사태 확산 이후 회사채시장의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5월말까지 공모 발행 회사채는 전년 동기와 같은 수준인 21조원 규모로 발행되었으나, 세부 발행내역을 보면, AA급 이상의 우량 회사채가 전년 동기 대비 3.2조원(23.5% 증가) 늘어난 반면, BBB급 이하 비우량 회사채는 0.8조원(61.0% 감소) 줄었다.

이는 기업들의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금조달 수요는 꾸준한 반면 비우량 회사채에 대한 시장수요가 줄어 BBB급 이하 중견·대기업의 유동성 부족이 심화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신보는 올해 유동화회사보증 신규공급 계획을 8.4조원 규모로 크게 늘려 코로나19로 인한 일시적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들의 발행 규모를 확대하고, 금융비용 부담 완화를 위한 금리조건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

3월부터 시작한 유동화회사보증 지원에 많은 기업들의 신청이 몰려 5월말까지 총 1.2조원의 자금을 순차적으로 지원하였으며, 6월에만 1조원 이상의 신규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과거에 유동화증권 발행이 없었던 7, 8월에도 1.6조원 규모의 발행 계획을 수립해 금융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기업이 없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7월 발행을 위한 신청은 오는 24일까지, 8월 발행을 위한 신청은 7월24일까지 접수 예정이다.

신보 관계자는 “유동화회사보증은 기업들에게 안정적으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정책금융 제도로써 뿐만 아니라, 글로벌 금융위기 등 회사채시장이 위축될 때마다 시장안정 기능을 충실히 해낸 이력이 있다”며, “신보는 그간의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위기 대응 프로그램을 효율적으로 가동해 조기에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도 오는 22일까지 중소기업이 발행하는 회사채를 유동화전문회사가 인수한 후 이를 기초로 유동화증권(선·중·후순위)을 발행해서 선·중순위 증권은 민간에 매각해서 자금을 공급하는 ‘스케일업 금융지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Government) 지원 소식 전체보기]


[코로나19(corona19) 관련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