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네이버 인증서로 ‘킥고잉’ 이용한다

2021-02-16 1 min read

네이버 인증서로 ‘킥고잉’ 이용한다

Reading Time: 1 minute

전동킥보드 공유서비스 ‘킥고잉’을 운영하는 올룰로가 네이버와 이동에 즐거움을 더하는 서비스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략적 사업제휴를 체결했다고 16일 전했다.

이번 사업 제휴를 통해 양사는 우선적으로 네이버 인증서를 통한 본인인증 서비스와 네이버 모바일 운전면허증 인증 서비스 도입을 위해 협력한다. 안전하고 간편하게 본인인증이 가능한 서비스의 도입으로 킥고잉 라이더의 편의성 강화가 기대된다.

또한, 향후 네이버 모바일 학생증을 킥고잉 앱에 도입해 대학생 라이더에게 킥고잉 대학생 전용 요금제 등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네이버 길 찾기, 네이버 예약 등 네이버의 다양한 O2O서비스와 연계방안을 모색하고 전용 혜택 및 상품 개발을 위해 사업제휴, 마케팅 등 다양한 협력을 진행한다.

킥고잉과 네이버의 이번 협력을 통해 페이퍼리스 전자지갑의 확산속도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되며, 부가적인 편의성으로 무장한 킥고잉이 라이더의 일상적인 이동에 즐거움을 주는 이동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영우 올룰로 대표는 “네이버와의 협력을 통해 킥고잉 라이더에게 높은 편의성과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킥고잉이 이동의 트렌드를 선도하고 더 많은 사람의 일상에 즐거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전했다.

오경수 네이버 리더는 “최신의 보안 기술, 위변조 및 복제를 방지하는 기술이 접목된 네이버 인증서 서비스를 활용해 보다 많은 이용자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모빌리티 서비스를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와 협업해 최고의 만족을 주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는 민방위교육, 한국도로공사, 대한법률구조공단, 국민연금공단, 청약홈, 한국산업인력 관리공단 등 공공서비스부터 민간서비스까지 네이버 인증서 활용처를 다방면으로 확대하며, 네이버 인증서의 범용성과 활용 편의성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모바일 국가기술자격증, 모바일 학생증, 법률지원 서비스, 별도의 프로그램 설치가 필요 없는 주택청약신청, 국민건강보험 안내문 등 인증서를 기반으로 안전하고 편리한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를 선보였다.

[마이크로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