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 지붕 태양광 전문 펀드에 참여

2021-04-27 1 min read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 지붕 태양광 전문 펀드에 참여

Reading Time: 1 minute

에너지 IT 플랫폼 솔라커넥트와 ‘그린뉴딜’과 ‘ESG 투자’를 선도하는 금융기관들이 함께 국내 최초로 공장 임대 지붕태양광 전문 대출펀드를 출범한다. 

솔라커넥트는 지난 23일, DB손해보험, IBK투자증권, 키움투자자산운용,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등과 공장 지붕 태양광 블라인드 펀드 설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본 펀드는 총 600억원 규모이며, 솔라커넥트의 자회사인 솔라에쿼티와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 등 임팩트 투자사들이 공동 투자하는 약 42MW 규모의 전국 공장 지붕태양광 발전사업에 PF 대출을 실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서 솔라커넥트는 투자대상 사업지의 통합관리자로서 공장 지붕 임대 및 사업권 인수부터 IT 기반 발전소 통합 관리까지 본 펀드 대상사업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사회가치연대기금은 본 펀드 대상사업의 공동 투자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본 펀드에서 DB손해보험은 주요 투자사, IBK투자증권은 금융자문사, 키움투자자산운용은 본 펀드를 운용하는 역할을 각각 맡게 된다.

지붕 및 산업단지 태양광은 유휴부지를 활용해 환경훼손을 최소화 하면서 주민 수용성도 높아 ‘한국판 그린 뉴딜’의 신재생에너지 우수 모델로 주목을 받았지만 까다로운 금융 지원 조건 등의 이유로 실제로 진행이 어려운 경우가 많았다. 

솔라커넥트 이영호 대표는 “중소기업이 공장 지붕 임대를 통한 태양광 발전소 설치를 원해도 기업의 낮은 신용도 등으로 자금조달이 어려워서 대기업의 보증 없이는 사업 진행이 불가능했다”며, “하지만 본 펀드는 까다로웠던 금융조건을 획기적으로 구조화 하여, 중소기업 공장주와 시공사의 사업 참여가 용이하도록 설계되었다. 이를 통해 공장주는 선납 임대료를, 시공사는 고정 시공비를 지급받아 상생 비즈니스 모델을 적극 실현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편, 솔라커넥트는 지난 3월에  시리즈C 펀딩으로 산업은행, 신한벤처투자, 유안타인베스트먼트 그리고 기존 투자자인 BNK벤처투자BSK인베스트먼트로부터 208억원을 투자받았고,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317억원 규모다.

[그린테크(Gree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