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ravel

온다, 자회사 온다매니지먼트 설립…호텔매니지먼트 전문성 강화

2022-02-25 2 min read

author:

온다, 자회사 온다매니지먼트 설립…호텔매니지먼트 전문성 강화

Reading Time: 2 minutes

온다가 자회사 온다매니지먼트(OMG)를 설립한다고 25일 밝혔다. 온다는 자회사 설립을 통해 호텔 위탁 운영 부문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

호스피탈리티(Hospitality) 테크 기업 온다(ONDA)는 호텔 개발사업과 운영사업 전문화를 위해 자회사 ‘온다매니지먼트’를 설립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첫 CEO로 앰배서더호텔그룹(프랑스 글로벌 호텔 체인 아코르사와 JV)에서 30여개 호텔을 성공적으로 개발한 윤명기 대표이사를 영입했다.

윤명기 온다매니지먼트 대표

신규 법인 온다매니지먼트는 지난 5월 신규 브랜드로 쏘타컬랙션(SoTA : Collection)을 런칭 후 레지던스형 숙박시설의 전문 운영사로서의 첫발을 내딛고, 숙박시설의 운영부터 수익 창출까지 통합 관리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부산 광안리, 전남 여수 등에 첫 런칭한 이후 객실 판매율 80 ~ 90% 대의 높은 성과를 거뒀으며, 최근까지 위탁 운영 계약이 완료된 객실은 2000개가 넘는다.

2022년 상반기에는 서울 내 호텔자산 등을 인수해 운영 및 브랜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임대차운영·위탁판매 사업까지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온다매니지먼트는 코로나19로 힘들어진 호텔업이 지속가능한 비즈니스 파트너로 나아가기 위한 상생 방안을 구축하고 있다. 온다의 온라인 부킹 솔루션(OBS)과 34개 채널에 판매되는 숙박판매중개망을 통해 온라인에서 안정적인 판매 네트워크를 확보할 예정이다.

또 지난 6년 간 500만건이 넘게 축적된 온다의 판매 데이터를 바탕으로 레비뉴 매니지먼트(RM:Revenue Management) 시스템 고도화, 온라인 판매전략 수립, 운영환경 조사, 숙박시설 상태 분석, 비대면 시스템 도입 등을 전개함으로써 수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 밖에 숙소 컨디션, 어메니티, 인테리어, 서비스 후기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운영 서비스를 제공한다.

온다매니지먼트는 호텔매니지먼트 부문 전문성 강화를 위한 우수 인재 확보에도 힘쓰고 있다. 글로벌 호텔 출신, 생활형 숙박시설 운영 경험자 등을 영입해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으며 원활한 운영을 위해 현장 스태프 채용에도 힘쓰고 있다.

윤명기 온다매니지먼트 대표는 “호텔 산업의 디지털 전환은 이제 거스를 수 없는 대세로 전문가들의 휴먼터치와 IT 기술을 융합해 운영하는 방식을 적극 도입하고 있다”며 “IT기술로 호스피탈리티 산업을 혁신해온 온다와 함께 호텔과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여행(Travel)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